HOME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사이트맵

인기검색어 : ccm 굿모닝 마음 한성 정혜은 

 

 

 

 

힐링카페 방송안내
힐링카페 게시판
힐링터치
힐링카페 다시듣기

 

힐링카페 게시판

  HOME > 힐링카페 > 게시판


 
  힘들고 아픈 저의 마음을...
  
 작성자 : 지나온길
작성일 : 2014-04-28     조회 : 723  
안녕하세요.
저는 30대 중반의 주부입니다.
늘 듣기만 하다가 이번에 이렇게 용기를 내어 글을 씁니다.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마음이 너무 아프고 또 힘이들어 주저 앉고 싶어질때가 너무나도 많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어릴적 아버지의 가정 폭력으로 인해 집을 나가신 후 몇년후 돌아가셨습니다.
어릴적부터 엄마 뿐 아니라 저와 동생은 자주 아버지의 폭력으로 아픔가득한 유년 시절과 청소년 시절을 보냈는데요.
어떻게 하면 집에서 벗어날수 있을까 생각하다 고3때 집을 나와 외할아버지 도움으로 따로 혼자 살기 시작했습니다.
집을 나온뒤 아버지하고 연을 끊고 살았고 집에도 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한해 한해 지날때마다 계속 아버지가 제 연락처를 알고 연락을 해오시고 돈도 요구하고 그렇습니다.
돈은 둘째 치고 아버지와 절대 마주치기도 싫고 말도 하고 싶지 않아서 연락을 받지 않고 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하루하루 지날때마다 아버지가 찾아오거나 더 심하게 저에게 무언가를 요구하는게 아닐지 걱정이 됩니다.
제 남편도 아버지에 대해 첨에는 안타깝게 생각하다가 지금은 조금씩 경험을 하며 저와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요즘 저의 마음이 하루하루 너무 힘들고 지칩니다.
부끄러운 가정사라 누구에게 이야기도 못하고 혼자 끙끙거리고만 있네요.
저 어떻게 해야 할까요~~답답한 마음에 두서없이 글 적습니다.
 
 
TOTAL 253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힐링카페 5주년 기념 케익을 보내주셨습니다. 와우씨씨엠 17-02-22 5775
강선영원장님의 칼럼도 함께하세요. (1) 와우씨씨엠 15-09-30 6424
253 상담을 받고 싶습니다. 정감 19-03-24 3
252 상담 요청... ... 18-09-21 3
251 다시듣기가 없어요ㅠㅠ 솔희 18-04-03 699
250 안녕하세요 ^^ 주소망 18-03-15 515
249 사역하다가 주의 종에게 상처받았어요.. 기쁨이 18-02-26 521
248 말하지 못한 이야기 자유함 18-02-04 9
247 영적 침체 공병록 18-01-25 687
246 댓글 사연 - 1월 14일 와우씨씨엠 18-01-25 4
245 오랜만에 글 남겨봅니다. 달팽이 18-01-16 534
244 상담을 받고 싶습니다 (1) 박종석 18-01-11 9
243 가정에서 언어폭력 내 마음에 평강 18-01-04 7
242 샤이니종현이 죽음을 보고 슬픔 17-12-24 931
241 저도 꼭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 가을 17-11-15 649
240 배우자 기도는 어떻게 하나요? 바람꽃 17-10-19 934
239 제 모습이 아버지와 같음을 알았을때 정여원 17-10-08 7
1 2 3 4 5 6 7 8 9 10

 

 
 

방송국소개       제휴및광고문의       언론보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사이트맵       오시는길

 
 

136-853 서울특별시 성북구 정릉3동 746번지 M층 기독교인터넷방송국 와우씨씨엠        비영리단체등록번호 : 305-82-71411 (대표 김대일)

대표전화 : 02)6497-2969       이메일 : cyberdaeil@hanmail.net         Copyright ⓒ WOWCCM.net. All Rights Reserved.